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화장품의 천연원료 가운데 '호호바 오일'이 있다. 하지만 호호바 오일이라는 표현은 사실 잘못된 것이다. '호호바 왁스'라고 해야 옳다. 호호바는 식물계에서 유일하게 섭씨 10도에서 녹는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녹아서 오일처럼 보이는 호호바 왁스를 보고 이를 호호바 오일이라고 불러 왔다. 하지만 이 명칭이 오랫동안 쓰다보니 굳어졌다. 

 호호바 오일은 멕시코의 사막 지대와 미국 남동부 지역에서 자라는 회양목과에 속하는 관목의 씨앗에 압력을 가해 얻는다. 이 나무는 사시사철 푸른 상록수다. 

호호바 오일에선 이렇다할 향이 나지 않는다. 이 오일은 방부제를 섞지 않아도 변질되지 않아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이 오일은 피부 적합성이 뛰어나다. 피부에 기름막(유막)을 만들지 않으면서 빨리 흡수된다. 또 무른 피부를 탄력있고 부드럽게 해주며, 거칠고 외부에서 심한 자극을 받은 피부에도 좋다. 직사광선을 쬐기 전후 언제나 바를 수 있다. 목욕,사우나를 한 뒤에도 마사지 오일로 쓸 수 있다. 
 
호호바 오일은 고래기름과 화학적 조성이 매우 비슷하다. 화장품 성분으로 쓸 수 있는 이 두 가지 천연물질은 모두 최상급에 속한다. 하지만 죽은 고래에서 뽑는 고래기름은 이제 화장품 업계에서 사라졌다. 생물 종의 보호 차원에서 쓰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by A&Z 2010.12.19 1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