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랑스의 70개 명품 브랜드를 회원으로 한 '콜베르 위원회'가 최근 '시콜베르'란 웹사이트(www.ccolbert.cn)를 열었다. 회원 브랜드의 역사와 전통을 말해주는 수천 장의 사진과 동영상 등이 게재된 사이트다.

 

도메인 주소 끝에 붙은 'cn'은 사이트가 중국에 개설됐다는 뜻이다. 영어·프랑스어·중국어로 서비스되는 이 홈페이지는 중국에서의 명품 소비가 크게 늘면서 중국인들에게 '진정한 명품의 가치를 이해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게 명품 업계의 해석이다.

우리에게 콜베르 위원회는 모조품 단속에 나서는 프랑스 명품 업계의 이익단체로 알려져 있다. 조향사이자 향수 브랜드 '겔랑'의 회장이었던 장 자크 겔랑이 주도해 1954년 설립한 이 단체는 에르메스·루이뷔통·샤넬 등 패션 명품 브랜드와 페리에 주에·볼랭저 등 고급 샴페인 브랜드, 카르티에·반 클리프&아펠 같은 보석 브랜드, 플라자 아테네·리츠 등의 호텔, 에디아르·르노트르·달로와요 등 제빵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프랑스를 대표하는 각 분야의 명품 브랜드를 아우르고 있다.

 

콜베르 위원회가 모조품 방지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단체의 설립 취지가 '프랑스 명품 산업의 근간인 장인 정신을 보호하기 위함'이기 때문이다. 엄선한 재료·소재로 장인들이 정성들여 만든 상품이 값싼 모조품과 똑같이 취급돼선 안 된다는 것이다. 17세기 프랑스의 재무장관이었던 장밥티스트 콜베르의 이름을 따 단체의 이름을 지은 것도 콜베르 장관이 당시 프랑스 제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재무장관 콜베르는 의류상인이 불량품을 팔면 상인에게 그 옷을 걸치게 한 다음 형틀에 묶는 벌을 내렸을 정도로 우수한 품질을 강조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시콜베르에서 볼 수 있는 수천 장의 이미지 중 상당수는 '우수한 품질'을 주제로 하고 있다. 사진에 곁들여져 끊임없이 화면을 채우는 단어도 '장인 정신'을 필두로 제품에서 느껴지는 '우아함'이라든가 '아름다움' '창의성' 등 끝이 없다. 이런 명품 브랜드를 갖고자 하는 사람들을 유혹하는 '꿈' '환상' 같은 단어들도 보는 사람을 세뇌하듯 계속해서 화면 위로 떠오른다. 화면을 다 본 후 특정 이미지를 클릭해서 등록하면 해당 브랜드에서 나중에 상세한 상품 정보와 특별한 브랜드 소개를 보내주는 서비스도 있다. 업계의 해석처럼 중국에 있는 명품 브랜드 소비자 혹은 잠재 고객을 충분히 교육하고도 남을 만한 화면 구성이다.

시콜베르의 역할은 여기까지다. 회원사가 공동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브랜드와 상품 소개를 열심히 하고 있지만 정작 여기서 상품은 살 수 없다. 대부분의 명품 브랜드가 온라인 판매에 부정적인 게 그 이유다. 세계적인 명품 그룹 루이뷔통 모에 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인터뷰에서 “온라인 판매는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명품의 장인정신은 생산 과정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그것이 고객에게 전달되는 과정에도 깃들어 있다”고 했다. 시콜베르에서 브랜드의 핵심 가치인 장인정신을 느끼며 배운다고 해도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장인'의 극진한 서비스를 즐기지 못한다면 그것은 진짜 명품이 아니란 얘기다. 명품 매장에서 판매원이 실크 장갑을 끼고 가방을 보여주는 이유가 단지 '비싼 가방에 흠이 날까봐서'는 아니다.

 

그들의 행동은 '당신이 사려고 하는 이 가방은 이만큼 소중히 다룰 가치가 있는 것'이란 무언의 메시지다. 무엇이든 온라인에서 사는 시대에도 온라인 명품 쇼핑이 흔치 않은 이유 중 하나다. 명품 가방 가격엔 매장에서 누릴 고급 서비스 값도 포함돼 있다.

강승민 기자 (091127)

'스타일 > 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품,인터넷,가방  (0) 2011.10.10
호보 백(Hobo Bag)  (0) 2010.12.07
by A&Z 2011.10.10 17:49




실루엣은 의상의 전체적인 윤곽선이다. 중요한 시각적 요소다. 실루엣을 결정짓는 것은 어깨선,가슴선,호리선 등 라인이다. 이는 다양한 디테일로 구성된다. 
실루엣의 유형은 크게 3가지로 나눈다. 즉 아워글라스(모래시계) 실루엣, 스트레이트 실루엣,벌크 실루엣이 그것이다. 당신의 사랑하는 그녀가 입은 옷의 실루엣은 무엇인가. 




몸매의 형태(shape)에 맞게 옷을 입는 게 기본이다. 몸매는 모래시계형,사각형,스푼형,삼각형 등의 몸매로 크게 나눌 수 있다.  




아워글라스 실루엣. 위아래가 불룩하고, 허리는 잘룩하다. 이른바 엑스라인의 총칭이다. fitted,princess,crinoline,bustle,mermaid,minaret silhouette. 




스트레이트 실루엣. 몸매를 많이 드러내지 않는 실루엣이다. 허리를 조이지 않고 옷자락 넓이 그대로 몸통까지 직선으로 살린다. trapeze,empire,shift,sheath,tubular,boxy silhouette.





벌크 실루엣. 어는한 부분을 부풀려 풍성하게 보이게 하는 실루엣이다. 품에 여유가 있어 보인다. sag,barrel,oval,balloon,peg top,wineglass silhouette. 










'스타일 > 실루엣'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루엣의 3가지 유형  (0) 2011.02.18
by A&Z 2011.02.18 19:10

품이 낭낭해서 좋다.

바지저고리에 두루막을 걸치면

그 푸근한 입성.

옷 안에 내가 푹 싸이는

그 안도감(安堵感)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모발(毛髮)은 거품으로 일어

먼 해안선(海岸線)으로 벋어가며 어는데

귀는 다른 바다의 소리를 듣는 요즈음 연령(年齡)을

눈은 쌓이고

바람은 언 땅 위로 휘몰려도

햇솜을 푸짐하게 놓은 한복(韓服).

그것은 입성이 아니다

비로소 돌아오는 질기고 너그러운

숨결이 베틀질한 씀씀한 생활(生活).

육신(肉身)을 싸안아 육신(肉身)을 벗게 하는

무명 바지 저고리에 옥색(玉色)을 물들인 한복(韓服).                                                                                                                                                                                                              - 박목월 詩 '한복' -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40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12:20 07:35:27



내년에 결혼할 신혼부부의 한복으로는 어떤 게 좋을까. 특히 인생에서 가장 고운 때인 신부의 한복은 웨딩드레스 못지않게 자태를 뽐낼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


18~19일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관(SETEC)에서 열린 한국결혼박람회에선 내년에 유행할 결혼한복의 트렌드나 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였다. 내년에 웨딩마치를 울릴 예비신부들은 전통한복의 명가(名家)인 비단향 한복(02-512-1413), 한복 이야기 아씨(02-511-5057), 진주상단(02-543-4161), 임정연 한복(02-518-2042) 등을 두루 살펴보고 마음에 쏙 드는 ‘작품’을 고르는 게 바람직하다.






“결혼박람회에는 한가지로 정해진 스타일보다는 다양한 디자인을 내놓았습니다. 신부는 파스텔 색동의 은은하고 화사한 한복을, 신랑은 흔한 디자인보다는 오래 입을 수 있는 고급스러운 한복을 선택하는 것이 대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비단향 한복 김영숙 원장)




“한복은 트렌드가 정해져 있기 보다는 고객에 취향에 맞춰 선보이며, 겨울에는 원색 컬러를 봄 여름에는 파스텔 톤이나 화사한 색감을 선호하죠.  한복 패턴에 큰 차이는 없지만 임정연 한복의 특징은 신부의 옷 끝동에 자수나 색동으로 포인트를 준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자수의 경우 기계작업이 아니라 직접 디자인해 임정연한복 매장에서만 만날 수 있는 것이 매력이라 할 수 있죠.”


“신부는 치마저고리와 배자 외에 당의를 선호하며, 신랑은 주로 바지저고리와 배자, 요즘 젊은 남자들이 선호하는 쾌자(소매없고, 등솔기가 허리까지 트인 옷)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저고리는 피부톤에 따라 맞춰 입고, 아이보리, 연한핑크, 올리브그린 컬러가 많이 나오죠. 치마는 촌스럽지 않은 연한 핑크톤이나 연한 산호색 컬러를 씁니다.”  (임정연 한복의 김혜연 실장)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40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12:20 07:39:22


“신랑, 신부 한복 트렌드가 따로 정해진 것은 없어요. 하지만, 대부분 깔끔한 스타일을 찾습니다. 예전처럼 신부다운 기본 컬러를 선호하기 보다는 다양한 색상을 원하며 핑크, 레드 치마보다는 아예 어둡거나 밝은 컬러의 한복이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입니다. 계절적 영향으로 두루마기나 남들과 다른 특별함을 원하는 사람들은 당의나 배자를, 젊은 신부는 치마 저고리와 배자, 신랑은 조끼, 마고자보다 배자를 찾아요."(진주상단 조유진 팀장)







'스타일 > 한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비신부의 2011년 결혼한복,어떤 게 좋을까  (0) 2010.12.20
by A&Z 2010.12.20 08:16

베이스볼 캡이 '야구모자'를 뜻한다는 건 누구나 안다. 이 모자는 스포티하고, 에너지틱한 이미지를 풍겨준다. 







운동선수들은 특히 이 모자를 싫어할 이유가 없다. 하지만 일반인들도 즐겨쓴다. 앞창이 휘어진 베이스볼 캡은 '메쉬캡(mesh cap)'이라고 부른다.  







이런 건 빈티지(스타일) 메쉬캡. 구제 캡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꽤 많다. 















모자는 추위나 더위를 막아주는 액세서리다. 하지만 운동선수나 연예인 등 셀렙들에겐 장식용을 뛰어넘어 사회적 신분이나 지위를 상징하는 꽤 비중있는 액세서리라 할 수 있다. 평범한 옷차림을 손쉽게 패셔너블하게 연출하는 도구다. 

모자는 크게 4가지로 나뉜다. 
(1) 해트(hat) : 머리를 덮는 부분의 크라운(crown)과 햇빛을 막아주는 차양 효과를 내는 테,즉 브림(brim)이 있는 모자.
(2) 캡(cap): 테가 없고 차양이 있는 모자.
(3) 보닛(bonnet): 뒤에서부터 머리 전체를 감싸고,주로 턱 밑에서 끈으로 매고,가장자리를 러플로 장식한 모자. 
(4) 후드(hood): 옷에 붙어 있는, 두건 모양의 모자.




      


'스타일 > 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이스볼 캡  (0) 2010.12.16
by A&Z 2010.12.16 23:05
































레이스업 슈즈(Lace-up shoes)는 레이스가 위에 붙은 신발이다. 발이 세련되고 다소 육감적으로 보인다. 



'스타일 > 신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이스업 슈즈  (0) 2010.12.09
by A&Z 2010.12.09 07:13


































부드럽고 커다란 가죽 백을 '호보 백'(hobo bag)'이라고 한다. 위에 지퍼가 달려 있는 게 보통이다. 한 줄의 숄더 스트랩 핸들(shoulder strap handle)로 이뤄져 있다. 쉽게 말해 어깨에 매는 줄이 하나다. 




'스타일 > 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품,인터넷,가방  (0) 2011.10.10
호보 백(Hobo Bag)  (0) 2010.12.07
by A&Z 2010.12.07 07:08
| 1 |